조광한 남양주시장 시민들 교통복지를 위해 현장으로~

26일 조광한 시장은 서울 노원구 당고개역에서 남양주시로

송미란 | 기사입력 2019/09/27 [17:55]

조광한 남양주시장 시민들 교통복지를 위해 현장으로~

26일 조광한 시장은 서울 노원구 당고개역에서 남양주시로

송미란 | 입력 : 2019/09/27 [17:55]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서울 주요 대중교통 환승지역을 지속적으로 방문하여 시민들의 퇴근 고통과 불편사항을 직접 파악하여 개선하는 등 시민들에게 최상의 교통복지 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26일 조광한 시장은 서울 노원구 당고개역에서 남양주시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에 어려움과 불편사항을 듣고 해결 방안을 강구하고자 지난 3.22, 5.31. 9.9 이후 네 번째의 ‘대중교통개선을 위한 시민과의 약속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날 조 시장은 관련공무원 및 마을버스업체 관계자 등과 함께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2시간 동안 105번 버스 승하차 정류장과 시내, 마을버스 정류장 등에서 남양주시 방면 버스 이용시민들과 불편사항이나 건의사항을 듣고 대화했다. 

 

조 시장은 ‘교통불편 해결중입니다’라는 어깨띠를 하고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에게 다가가 “안녕하세요! 남양주시장입니다. 남양주 교통안내입니다.”라고 웃으면서 인사하고 ‘남양주교통 완전정복’이라는 홍보물을 전달했다.

 

대부분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홍보물을 잘 받아 읽어 보았으며, 그 중 일부 시민들은 조 시장에게 대중교통 이용에 불편사항 등을 얘기하고 해결을 요구했다.

 

이날 시민들은 ‘노선버스 배차시간이 길어 불편하다’, ‘정차하는 버스노선은 많은데 정류장이 협소해서 불편하니 정류장을 분산해 주기 바란다’, ‘버스가 언제 오는지 알 수 있도록 전광판을 설치해 달라’, ‘비가림 시설을 더 설치해 달라’,‘4호선 개통은 언제 하는지?’등을 물어보고 건의했다. 

 

이날 캠페인은 당고개역뿐만 아니라 잠실광역환승센터에서도 박신환 부시장 주관으로 실시했으며, 홍보물 8천부를 나눠주고 다수의 대중교통 이용 불편사항 등이 접수되는 등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끌었다. 

 

한편, 남양주시는 지난 3.22 첫 번째 캠페인 실시 이후 현재까지 시민건의사항과 설문조사 요구사항 중에, M2344번(별내-잠실)이 오는 10.7 운행개시예정이며, 1003번(다산-잠실)은 오는 11월에 3대가 증차되고, 8012번(진접-잠실)과 7007번(진접-강남)은 오는 11월에 각각 2대가 증차되어 운행될 예정이다.

 

또한, 103번(다산-강변) 오는 11월에 9대가 운행을 개시하며, M2316번(화도-잠실) 노선이 오는 10월에 마석역을 미정차하는 것으로 경로를 변경하여 운행될 예정이다. 2층 버스도 오는 11월까지 10대가 추가 투입되고, 내년까지 9대가 추가 투입되어 운행된다. 

 

이외에도 당고개역 직행좌석, 시내버스, 마을버스 탑승 장소 분리요청사항에 대하여, 지난 9.6 서울시와 협의를 통해 105번 직행좌석 정류장을 당고개역 쪽으로 분리 운영하여 이용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조광한 남양주시장 시민들 교통복지를 위해 현장으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